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 본문 바로가기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

알림마당
공지사항
성장인 뉴스
 문의전화 customer center 031-725-9507 월~금 09:00~18:00 토요일 공휴일 휴무
홈  >  알림마당  >  복지뉴스
인쇄하기

복지뉴스

언론사 : 에이블뉴스

장애인편의 부족한 안동교구 성당들


송현동 등 4곳 중 3곳 '장애인화장실' 없어

시각장애인 위한 점자블록 등 편의도 미비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04-07 12:56:26
 
송현동성당에는 비장애인화장실만 있을 뿐 장애인화장실은 없다. 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들이 남녀를 구분할 수 있는 점자안내판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송현동성당에는 비장애인화장실만 있을 뿐 장애인화장실은 없다. 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들이 남녀를 구분할 수 있는 점자안내판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박종태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사회복지위원회는 지난해 12월 3일 ‘세계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전국의 성당을 비롯한 천주교 기관에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할 것을 권고했다.

장애인 등이 불편 없이 모든 행사에 참여하려면 모든 성당과 부속시설, 수도회 건물과 피정·교육 센터, 학교에 편의가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전국 천주교 16개 교구의 일부 성당을 직접 방문해 권고의 움직임이 있는지 장애인 편의시설 수준을 점검, 연재한다.

다섯 번째는 안동교구로 최근 안동지역 송현동성당, 태화동성당, 용상동성당, 목성동주교좌성당의 장애인 편의시설을 점검했다.


송현동성당= 2층 구조인 송현동성당을 보면 먼저 입구 앞에는 휠체어장애인을 위한 경사로가 설치돼 있었다.

반면 외부 계단에서 2층 성당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손잡이가, 바닥에는 점자블록이 없었다.

성당 내부를 보면 2층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었으나 작아 전동휠체어·스쿠터는 이용 할 수가 없었다. 이에 장애인은 수동휠체어로 옮겨탄 후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야 했다.

장애인화장실은 설치가 돼 있는 반면 장애인화장실은 없었고, 비장애인화장실 입구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안내판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점자블록 역시 미설치돼 있었다.

신부들이 미사를 보는 제대까지 경사로가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미사 때 제대 옆에 있는 독서대에서 성경봉독을 할 수 없었다. 고해실은 공간이 좁아 들어 갈 수 없었다.

태화동성당= 1층 구조인 태화동성당은 입구에 경사로가 설치돼 있었다. 하지만 다소 가파르게 설치돼 있었으며, 손잡이는 한쪽에만 핸드레일 점자 안내판 없이 설치돼 있었다.

이곳 역시 비장애인화장실은 설치돼 있는 반면 장애인화장실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시각장애인들이 남녀화장실을 구분할 수 있는 점자안내판과 점자블록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이외 신부들이 미사를 보는 재대까지 경사로가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미사 때 독서대에서 성경봉독을 할 수 없었다. 고해실도 공간이 좁아 휠체어장애인은 들어갈 수 없었다.

용상동성당= 성당은 1~2층 규모로 1층은 미사를 보는 성당, 2층은 교육실로 꾸며져 있다. 하지만 엘리베이터는 갖춰져 있지 않아 휠체어장애인은 교육실 이용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또 각층의 계단에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손잡이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지 않았다.

이 곳 역시 비장애인화장실은 설치돼 있었지만 장애인화장실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시각장애인들이 남녀화장실을 구분하는 점자안내표지판도 점자블록도 미설치돼 있었다.

신부들이 미사를 보는 제대에까지 경사로가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미사 때 독서대에서 성경봉독을 할 수 없었다. 고해실은 공간이 좁아 들어 갈 수 없었다.

■목성동주교좌성당= 지하 1층~지상 3층인 목성동주교좌성당을 보면 지하 1층으로 들어가는 곳에 휠체어장애인들을 위한 경사로가 설치돼 있었으나 손잡이는 설치돼 있지 않았다.

또한 지상 1층에서 건물로 들어서는 계단에는 손잡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점자블록도 미 설치돼 있었다.

건물내 설치된 각층의 계단을 보면 한쪽에만 손잡이가 설치돼 있었고, 점자블록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지하 1층은 식당 및 각종행사 시설로 사용되고 있었으나 턱이 있어 휠체어장애인은 이용 할 수가 없었다. 지하 1층은 또 비장애인화장실만 있을 뿐 장애인화장실은 없었다.

지상 1충에는 비장애인화장실 옆에 남녀공용장애인화장실이 설치돼 있었다. 출입문은 터치식 자동문이 아닌 여닫이문이었다. 2·3층에는 화장실이 없다.

장애인화장실 내부를 보면 세면대 손잡이가 고정식으로 돼 있어 전동휠체어 및 스쿠터는 사실상 이용하기 힘들었다. 보통 공간 활용을 위해 세면대 손잡이는 상하가동식으로 설치된다.

이외에도 용변기에는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으며, 물이 자동으로 내려가는 센서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물내림 장치는 벽에만 설치돼 있어 손이 불편한 장애인은 이용하기 불편했다.

손과 발이 불편한 장애인들을 위해 물 내림 장치는 벽과 바닥에 설치하는 것이 좋다. 휴지걸이는 손이 닿은 범위에 설치돼 있었다. 비상시를 대비한 비상호출벨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지하1층~지상1층의 비장애인화장실 입부 벽면에는 시각장애인들이 남녀화장실을 구분할 수 있는 점자안내표지판이 없었다. 점자블록도 미설치돼 있었다.

신부들이 미사를 보는 제대까지 경사로가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미사 때 독서대에서 성경봉독을 할 수 없었다. 고해실의 경우 공간이 좁아 들어 갈 수 없었다.
 
 
송현동성당 2층 성당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보면 공간이 협소해 전동횔체어·스쿠터는 들어 갈수가 없다. 이 때문에 수동휠체어로 옮겨 이용을 해야 한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송현동성당 2층 성당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보면 공간이 협소해 전동횔체어·스쿠터는 들어 갈수가 없다. 이 때문에 수동휠체어로 옮겨 이용을 해야 한다. ⓒ박종태
 
대화동성당 입구의 경사로를 보면 다소 가파르고 한쪽에만 손잡이가 설치돼 있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대화동성당 입구의 경사로를 보면 다소 가파르고 한쪽에만 손잡이가 설치돼 있다. ⓒ박종태
 
태화동성당 내부 모습. 신부들이 미사를 보는 제대 앞에는 계단만 있을 뿐 경사로는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미사 때 독서대에서 성경봉독을 할 수 없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태화동성당 내부 모습. 신부들이 미사를 보는 제대 앞에는 계단만 있을 뿐 경사로는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미사 때 독서대에서 성경봉독을 할 수 없다. ⓒ박종태
 
목성동주교좌성당 지하 1층 성당 입구에 설치된 경사로다. 손잡이가 설치돼 있지 않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목성동주교좌성당 지하 1층 성당 입구에 설치된 경사로다. 손잡이가 설치돼 있지 않다. ⓒ박종태
 
목성동주교좌성당 지상 1층에서 2층 성당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시각장애인 등을 위한 손잡이가 설치돼 있지 않다. 점자블록도 없었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목성동주교좌성당 지상 1층에서 2층 성당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시각장애인 등을 위한 손잡이가 설치돼 있지 않다. 점자블록도 없었다. ⓒ박종태
 
목성동주교좌성당에는 장애인화장실이 남녀 공용으로 설치돼 있었다. 이외 세면대 손잡이 고정식으로 돼 있고, 용변기에 등받이가 없었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목성동주교좌성당에는 장애인화장실이 남녀 공용으로 설치돼 있었다. 이외 세면대 손잡이 고정식으로 돼 있고, 용변기에 등받이가 없었다. ⓒ박종태
 
용성동성당 비장애인화장실 입구에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점자안내판이 설치돼있지 않았다. 점자블록도 없었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용성동성당 비장애인화장실 입구에는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점자안내판이 설치돼있지 않았다. 점자블록도 없었다. ⓒ박종태
 
용상동성당은 2층 규모로 1층에는 미사를 볼 수 있는 성당이 있다. 2층은 교육실이 있으나 엘리베이터가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교육실을 이용할 수 없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용상동성당은 2층 규모로 1층에는 미사를 볼 수 있는 성당이 있다. 2층은 교육실이 있으나 엘리베이터가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교육실을 이용할 수 없다. ⓒ박종태
 
 
용상동성당 남녀 비장애인화장실 중 1칸은 다소 공간이 넓게 돼 있지만 휠체어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박종태에이블포토로 보기용상동성당 남녀 비장애인화장실 중 1칸은 다소 공간이 넓게 돼 있지만 휠체어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은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관련기사보기
목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