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 본문 바로가기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

알림마당
공지사항
성장인 뉴스
 문의전화 customer center 031-725-9507 월~금 09:00~18:00 토요일 공휴일 휴무
홈  >  알림마당  >  복지뉴스
인쇄하기

복지뉴스

언론사 : 한겨레

“장애인에 여행은 세상 참여 기회…편견부터 깨야”

장애인 여행 경험자 9.3% 불과

“항공사 등 차별 많이 사라졌으나 숙소 시설 등 아직 갈길 멀어”

한겨레, 기사작성일 : 2017-11-26 10:19
우리나라 장애인 여행의 길은 여행사 ‘두리함께’의 이보교(51) 대표가 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금은 장애인 여행을 취급하는 여행사가 여럿 있지만, 3년 전인 2014년 두리함께가 출범할 때만 해도 최초였다.

사실 이 대표가 장애인 여행 업무를 시작한 것은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돈 잘 버는 마이스산업(MICE·국제회의나 행사, 이벤트 등을 일컫는 말)을 전문으로 하는 여행사를 운영하다가 망했을 때였다. 제주에 있는 한 증증장애인 재활시설에서 그의 여행사 경력을 활용해 장애인 복지관광 업무를 맡겼다. 그는 장애인 항공권 예약부터 여행지의 이동 도로 실태, 식당 예약을 하면서 장애인 여행을 새로 개척해 나갔다.

“20여년 여행업에 종사하면서도 휠체어 탄 사람을 한번도 본 적이 없을 정도로 당시까지만 해도 장애인 여행은 생소했다. 그뿐만 아니라 저 역시 관심이 없었다. 그다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억지로 하는 셈이었는데 어느 날 운동하다가 다리를 다쳐 목발과 휠체어에 한동안 의지해야 했다. 일시적이나마 직접 장애를 경험해 보니까 이들에게 이동권과 여행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됐다.”

하지만 복지법인은 한계를 느껴 여행 사업을 접었다. 대신 그가 복지법인을 그만두고 장애인 전문 여행사를 차렸다. 휠체어를 싣고 내릴 수 있는 리프트를 설치한 특장차도 빚내서 샀다.

(후략)
관련기사보기
목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