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 본문 바로가기

성남시장애인권리증진센터

알림마당
공지사항
성장인 뉴스
 문의전화 customer center 031-725-9507 월~금 09:00~18:00 토요일 공휴일 휴무
홈  >  알림마당  >  복지뉴스
인쇄하기

복지뉴스

언론사 :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정신장애인 인권 단체들이 국회앞에서 집회를 가졌다. ‘안인득 사건’ 등 최근들어 정신병력을 앓던 인사들이 범죄를 저지르면서 정신장애인을 잠재적 범죄자로 간주하는 사회적 시각이 확산된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정신장애인들의 ‘열악한 현실’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정신장애인들의 자살률이 일반인 대비 8배 넘게 높다는 점도 강조했다.

정신장애 단체 ‘정신장애와 인권 파도손’과 한국정신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은 지난 13일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혐오를 조장하는 언론은 각성하고, 정부는 정신건강서비스 정책 수립에 정신장애인 당사자 단체를 반드시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신장애와 범죄가 등가시 되는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정신장애인들의 삶과 인권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략)
 

관련기사보기
목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EB ACCESSIBILITY 마크(웹 접근성 품질인증 마크)